경향신문(총 50 건 검색)

[반세기, 기록의 기억]수학여행의 추억으로 설레는 그곳…“드디어 추락” 만우절의 단골 가짜뉴스로(2022. 11. 25 03:00)
(47) 설악산 흔들바위 1971년, 2022년 설악산 흔들바위. 셀수스협동조합 제공 설악산 흔들바위를 밀어서 떨어뜨리는 자, 강호 무림을 평정하는 초고수가 될 것인가? 무림은 하루도 편안한 날이 없었다....
경향신문>오피니언 |
[반세기, 기록의 기억] 외세로부터 조선 독립의 동상이몽…서재필의 길, 이완용의 길(2022. 11. 18 03:00)
... 패배했다. 청에 대한 사대관계를 청산할 절호의 기회가 생겼다. 고종은 청나라의 역사적 기억을 지우는 작업에 돌입한다. 하나는 병자호란의 굴욕이 아로새겨진 ‘삼전도비’를 무너뜨린 것이며, 다른...
경향신문>오피니언 |
[반세기, 기록의 기억] 그린하우스, 파리다방…아련한 날들의 궤적 더듬는 추억여행(2022. 11. 11 03:00)
(45) 이화여자대학교 앞 거리 1971년, 2022년 이화여대 앞거리. 셀수스협동조합 제공 요즘 서울에서 젊은이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곳은 어디일까? 강남역, 대학로, 압구정동, 홍대 앞을 비롯해 최근에는 서촌,...
경향신문>오피니언 |
[반세기, 기록의 기억] 이별의 길? 그래도 오늘 그 길엔, 연인들이 ‘광화문 연가’를 읊조리며 다정히 걷는다(2022. 11. 04 03:00)
... 없이 변해갔지만 덕수궁 돌담길엔 아직 남아 있어요. 다정히 걸어가는 연인들” 노래가사처럼 반세기가 지나도 덕수궁 돌담길 사진의 연인들은 꾸준히 걷고 있다. ‘이별의 메카’를 무색하게 만든다....
경향신문>오피니언 |

레이디경향(총 1 건 검색)

노래인생 50년 하춘화 “아버지의 사랑과 희생이 저를 만들었습니다”(2009. 10. 05 13:49)
... 길로 접어든 지 벌써 48년. 하춘화의 노래 인생은 곧 50년, 반세기를 눈앞에 두고 있다. 그녀를 가수로 이끈 아버지가 없었다면,... 키워줘야 한다는 아버지의 신념이자, 철학이었을 것이다. 기록의 여왕이 되다 50년 가까이 가수 활동을 한 하춘화에게는...
레이디경향>연예 |

SNS 반응

    맨위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