경향신문(총 550 건 검색)

[송두율 칼럼]전쟁과 평화(3)(2024. 07. 02 20:47)
... 백사장 위에 새 그림을 그리는 것처럼, 지금 한반도의 위기 상황은 우리에게 평화를 위한 새로운 발상의 전환을 재촉하고 있다. 송두율 전 독일 뮌스터대 사회학 교수
경향신문>오피니언 |
[송두율 칼럼]사라져가는 미래(2024. 06. 04 20:22)
... 수 있겠느냐는 자기비판적 성찰이 먼저 있어야 한다. 행복한 어린이가 행복한 인간과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. 송두율 전 독일 뮌스터대 사회학 교수 ...
경향신문>오피니언 |
[송두율 칼럼]격동의 한 시대(2024. 05. 07 20:15)
... 동지와 지인들이 하나둘 유명을 달리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으며 반세기 전의 집단적 기억을 내 나름대로 불러모아 본다. 송두율 전 독일 뮌스터대 사회학 교수 ...
경향신문>오피니언 |
[송두율 칼럼]예측과 예언(2024. 04. 09 20:30)
... 이 예측과 곧 발표될 결과 사이에 오차도 있겠지만, 역사의 큰 흐름은 결국 제 길을 찾아갈 것이라는 낙관을 또 한번 다져본다. 송두율 전 독일 뮌스터대 사회학 교수
경향신문>오피니언 |

스포츠경향(총 9 건 검색)

[편파적인 씨네리뷰] 가족영화 ‘출국’, 반공영화 아닌가요?(2018. 11. 06 10:39)
..., 불손한 결과를 예비할 수 있다. 모티프로 인용한 오 박사에 대한 월북 권유자는 각종 기사에서 송두율 교수도 거명되지만, <출국>을 본 기자들은 윤이상을 선택했다. 이에 노 감독은 “진실이...
스포츠경향>연예 |
[카메오 배기자의 지상 트위터]개봉 5일만에 200만 돌파 ‘베를린’ 류승완 감독(2013. 02. 06 21:06)
스포츠경향>연예 |
[영화세상]EBS국제다큐영화제 즐기기⑤(2011. 08. 18 19:37)
... 14:40, 24일 롯데 아르떼관 19:20. (The Border City2). 남과 북을 넘나드는 ‘경계인’ 송두율 교수. 젊은 나이로 독일 유학길에 올랐던 송교수는 37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오지만, 그에게는...
스포츠경향>연예 |
시네마錢쟁⑬‘경계도시2’ 관객 1만 돌파(2010. 04. 26 21:05)
... 4만여 명이 관람, 이들의 입소문에 힘입어 전례 없는 성과를 이뤄냈다. 는 재독철학자 송두율 교수의 37년 만의 귀국과 그를 둘러싸고 벌어진 한국 사회의 일대 광풍을 기록했다. 지난 3월 18일...
스포츠경향>연예 |

주간경향(총 34 건 검색)

보통 사람 이환희를 기억하는 이유(2020. 12. 18 14:58)
... 글을 남겼다. 이환희씨의 이력은 다채롭다. 효순이·미선이 촛불 시위를 시작으로 송두율 교수 구명 운동을 벌였고, 개혁당 창당 당원, 청년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을 역임했다. 씨앗들...
주간경향>사회 |
뒤늦게 도마에 오른 홍형숙 감독 다큐 2편(2020. 02. 14 15:50)
... 미지급 논란도 함께 거론되고 있다. 홍 감독의 2009년작 <경계도시 2>는 한국계 독일인 철학자 송두율 교수가 2003년 한국에 입국한 뒤 수사기관에 구속되고 재판을 받은 일련의 경과를 다뤘다....
주간경향>문화/과학 |
[원희복의 인물탐구]DMZ국제다큐영화제 집행위원장 홍형숙 “사회 거울 같은 영화 다수 상영”(2019. 09. 23 14:24)
...>이다. 일본 태생으로 한국에서 공부하다 독일로 유학, 이후 북한을 왕래하던 재독 철학자 송두율 교수를 다룬 영화다. <경계도시1>은 스스로 남북의 ‘경계인’임을 자처한 송두율...
주간경향>문화/과학 |
[원희복의 인물탐구]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 권오헌… 왜 대권주자들은 양심수 석방을 말하지 않는가?(2017. 05. 02 17:35)
... 나선 이래 국가보안법 폐지, 비전향장기수 송환 추진, 미군범죄 진상규명, 이라크 파병 반대, 송두율 교수 석방운동 단체 등의 대표를 맡았다. 심지어 용산 철거 범국민대책위, 천안함 사건 진상규명,...
주간경향>사회 |
맨위로

정렬

  • 정확도순
  • 최신순
  • 오래된순

기간

  • 전체
  • 최근 1일
  • 최근 1주일
  • 최근 1개월
  • 최근 1년
  • 직접입력